홍보마당

보도자료

Home 홍보마당 보도자료

언론속의 대한전선입니다.

제목 대한전선, 5천억 증자 추진 “성장 동력에 투자” 작성일 2021.12.24
첨부파일


대한전선, 5천억 증자 추진 “성장 동력에 투자”

- 차입금 상환하고, 국내외 생산 기지 확충 등에 투자해 도약의 기반 만들 것
-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 증권사가 최종 실권주 전량 인수 예정
- 케이블 & 솔루션의 경쟁력 확대 및 신규 사업 발굴을 통해 외형 확장하겠다

호반그룹에 편입된 대한전선이 유상증자를 통해 도약의 기반을 마련한다. 

대한전선(대표이사 나형균)은 22일 이사회를 열고 약 5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로, 새로 발행되는 주식 총수는 3억 88백만주다. 현재 발행 예정가는 주당 1,290원이며, 최종 발행가는 향후의 주가 추이를 반영해 2022년 3월 3일에 확정할 예정이다. 

대한전선은 구주주(1월 27일 기준)에게 보유 주식 1주당 신주 약 0.46주를 우선적으로 배정하고, 3월 8일부터 10일까지 청약을 실시한다. 배정 주식의 20% 범위 내에서 초과 청약도 가능하다. 주주배정 후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일반 공모 청약은 3월 14일과 15일에 진행된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3월 30일이다. 

확보되는 재원은 시설자금과 운영자금으로 활용한다.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국내외 신규 생산기지 설립 등 시설자금으로 2천억 원, 글로벌 매출처 확대 등 운영자금으로 1천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2천억 원은 차입금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2천억 원 상환 시 대한전선의 부채비율은 4분기 연결기준 257.9%에서 85.7%로, 차입금의존도는 46.9%에서 25.7%로 대폭 낮아진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해저케이블 공장 설립과 현재 검토 중인 미국, 중동 등 글로벌 생산 기지 확보 및 신시장 개척 등에 적극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함으로써 새로운 도약의 기반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유상증자는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KB증권이 공동대표주관회사 및 인수회사로 참여해 대한전선과 잔액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잔액 인수 계약은 최종 실권주가 발생했을 경우 해당 증권사들이 실권주 전량을 인수한다는 것으로, 참여 증권사들이 대한전선의 유상증자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대한전선은 지난 21일에 열린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액면가 감액 방식의 무상감자를 결의했다. 과도한 자본금을 1/5로 낮추고 감소분을 자본잉여금으로 확충함으로써, 자본잠식을 완전히 해소하고 주주 가치 개선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는 호반그룹 안에서 대한전선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증자를 통해 확보되는 자금을 기반으로 케이블 & 솔루션 산업에서의 경쟁력을 확대하는 한편, 호반그룹과의 시너지를 통해 미래 사회에 부합하는 신규 사업을 발굴하며 회사의 외형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전글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 타운홀 미팅 통해 ‘신사업 추진 의지’ 밝혀
다음글 대한전선, 美 600억 수주 추가! 인프라 법안 통과에 수주 확대 기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