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마당

보도자료

Home 홍보마당 보도자료

언론속의 대한전선입니다.

제목 대한전선, 남부터미널 매각하고 우발채무 털어내 작성일 2015.12.16
첨부파일

대한전선, 남부터미널 매각하고 우발채무 털어내

 

- 대명종합건설 계열사 서울루첸에 남부터미널 1755억에 매각완료
- 대형 부동산 매각으로 우발채무 해소 및 이자 비용 감소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은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남부터미널을 대명종합건설의 계열사인 서울루첸에 매각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대한전선과 서울루첸은 지난 4월, 대한전선의 종속회사이자 남부터미널 개발 주체인 ‘엔티개발제일차PFV’의 지분 전량과 은행 차입금 상환 의무를 1755억원에 넘기는 매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서울루첸이 15일 매각 대금을 납입함에 따라 남부터미널의 소유권 및 사업권 에 대한 이전이 완료된 것이다.

 

이번 매각이 성사됨에 따라 대한전선은 그 동안 경영정상화 과정에서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해 왔던 남부터미널 관련 우발채무를 해소함은 물론, 차입금에 대한 이자비용도 줄일 수 있게 되어 재무개선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재무개선의 가장 큰 과제였던 남부터미널 사업 매각이 성공적으로 이뤄짐에 따라 잔여 우발채무 해소에도 한층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라고 말하며 “내년 상반기까지 상당 부분의 우발채무를 정리하여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본업인 전선시장에서의 경쟁력 및 수익성을 향상시켜 글로벌 종합전선회사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전글 티이씨앤코, 국내 통신케이블 선두 업체로 도약 선포
다음글 티이씨앤코, 집행임원제도 도입하고 체제 정비
목록